김구가 광복 꿈꾸며 걸었던, 그 길을 지키는 사람들

IE003034483_STD.jpg
 
백범 김구 선생이 인천과 연을 맺은 때는 1896년. 그 시작은 어둡고 참혹했던 인천의 감옥소에서 시작된다. 국모의 원수를 갚겠다며 일본 장교를 살해한 청년 김창수는 해주 감옥에서 모진 고문을 당하다 1896년 8월 인천 감리서로 이송돼 사형선고를 받는다. 이곳에서 청년 김창수는 민족 지사(志士) 백범 김구로 다시 태어난다.

백범 김구가 탈옥해 울분을 삼키며 걸었던 그 길. 인천 중구 내동 '청년 백범 김구 역사거리'(아래 청년 김구 거리)엔 우리나라 독립의 역사가 살아 숨 쉰다. 개항과 일제강점기, 독립투쟁의 역사가 퇴적층처럼 쌓여 있다. 백범의 발자국을 따라 걸으며 길 위에서 오늘의 사람들을 조우했다.
 
백범의 발자취를 거닐고, 알리다

 
"인천은 의미심장한 역사 지대다."(<백범일지> 중)

오늘, 백범 김구 선생의 흔적이 선연한 인천 감리서 터 맨 꼭대기엔 그와 어머니 곽낙원 여사의 동상이 오롯이 서 있다.

길을 내려가다 청년 김구 거리를 스케치북에 담는 한 무리의 학생들을 만났다. 후텁지근한 날씨에도 아랑곳없이 조형물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며 언덕을 올라오고 있었다.

신흥여중 이윤희(42) 교사는 "내가 사는 곳을 바로 알고 알리는 '책마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청년 김구 거리를 알리는 그림책을 만들고 있다"고 말해줬다.

김보경(13) 학생은 "책이나 교과서에서 자세히 다뤄지지 않은 김구 선생님과 인천의 인연을 잘 그리고 싶다"며 스케치에 열중했다. 김채은(14) 학생은 "거리 스케치를 하며 김구 선생님에 대한 감사와 인천에 대한 자부심이 깊어졌다"고 말했다.

기념사진을 찍자고 하니 누군가 품에서 태극기를 꺼내 들고 동상 곁에 선다. 꺄르르, 아이들의 시원한 웃음 소리가 한낮의 더위를 식혀준다. 김구 선생의 얼굴에도 흐뭇한 미소가 번졌다.
IE003034520_STD.jpg
 
개항기 가옥에서 역사를 기리고 기록하다
 
김구 동상에서 오른쪽으로 조금만 올라가면 고풍스러운 가옥이 눈에 들어온다. 서담재(書談齋). 1935년에 지어진 적산가옥을 리모델링한 화랑 카페다.

서담재는 예술 공간이자 카페, 인문학 서당, 역사 연구소로 시민들에게 다가서고 있다.

"이 길의 역사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되잖아요. 역사를 증명하는 이곳을, 평소 무심하게 지나쳤던 역사를 느끼고 생각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싶다는 생각에 이르렀어요."

이애정(59) 관장은 서담재를 인천 역사를 사유하는 공간으로 꾸며가고 싶다고 했다.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