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끌려간 사할린 동포와 가족 260명 고국 땅에 정착한다

110460392.2.jpg일제 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이주했으나 광복 이후 고국으로 귀환하지 못한 사할린 동포와 그 가족 260명이 27일 순차적으로 입국한다. 외교부는 25일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인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에 대해 그간 관계부처 간 협업을 진행해왔다며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1938년부터 1945년까지 일제에 의해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된 조선인은 15만여 명이다. 이중 10만 여명은 일본 규슈 탄광으로 끌려가 이중징용을 당했다. 강제로 사할린으로 이주된 조선인은 추위와 배고픔, 그리고 일본인들의 폭행에 시달리며 노동착취를 당했다. 이들은 1989년 대한적십자사의 영주귀국 사업으로 남한 국적을 취득하기 시작했지만 그전에는 대부분 무국적자로 방치돼 있거나 일부는 자녀들의 취업과 교육을 위해 소련 국적을 취득하기도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1990년부터 2019년까지, 총 4408명이 영주귀국 했다. 당시 사업은 한일 정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