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손자국’ 찍힌 차…전세계서 “내가 살래” 문의 쇄도 (영상)

110457327.2.jpg지난 23일 우연히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을 바로 앞에서 본 미국 앵커 셰어 캘빈이 전 세계에서 자신의 차를 사겠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KTLA 뉴스 앵커 셰어 캘빈(47)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행운의 순간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BTS는 미국의 유명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제임스 코든쇼) 녹화에 참여했는데, 촬영 장소는 다름 아닌 방송국 앞 횡단보도였다. 마침 신호 대기 중이던 운전자들은 BTS 공연을 1열에서 직관하는 행운을 거머쥐었고, 그중 가장 큰 행운은 앵커 셰어 캘빈에게 돌아갔다. 이날 ‘버터’ 공연을 펼친 BTS는 무대 중간중간 캘빈의 차 보닛에 손을 대고 윙크를 하거나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영상에서 캘빈은 “세상에 말도 안된다”, “세상에”라는 감탄사만을 연발했다. 촬영이 끝난 뒤 캘빈은 BTS 공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