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방과후 설렘’ 행사 불참

110455808.2.jpg그룹 ‘소녀시대’ 출신 권유리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권유리는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예능물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에 불참했다. MC 이은지는 “제작발표회에 함께 하기로 한 권유리씨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서 PCR 검사를 받았다”고 알렸다. 권유리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를 기다려준 모든 분들, 오늘 아침 꽃단장하며 준비하던 중에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는 소식을 듣고 방금 전 검사를 받았다”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해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적었다. “큰 걱정하지 말고 조금만 기다려달라”면서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니 큰일 없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방과후 설렘은 걸그룹 오디션으로 총 83명이 도전한다. 탤런트 윤균상이 MC를 맡는다. 권유리를 비롯해 그룹 ‘핑크’ 출신 옥주현, 댄서 아이키, 그룹 ‘(여자)아이들’ 소연, 가수 영지, 리사 등이 심사위원으로 활약한다. 28일 오후 8시2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