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이어 ‘지옥’도 대전에서 촬영

110451080.2.jpg특수영상콘텐츠를 집중 육성중인 대전시가 K-영상콘텐츠 세계화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오징어 게임’에 이어 세계적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역시 대전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작품이 공개되자마자 ‘오징어 게임’ 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글로벌 TOP10 1위를 기록한 ‘지옥’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실내 스튜디오(영상특수효과타운) 두 곳에서 지난해 8월부터 올 1월까지 약 5개월간 주요 장면이 촬영됐다. 이 2개의 스튜디오는 이미 내년 초까지 영화 및 드라마 제작을 위한 대관예약이 모두 완료된 상태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반도, 시동 등도 이 스튜디오에서 촬영됐고, 수중 촬영이 가능한 아쿠아 스튜디오(넓이 231.2㎡, 수조높이 5.6m)에서는 드라마 지리산, 킹덤2, 18어게인 등이 촬영됐다. ’지옥‘에 앞서 열풍을 몰고온 넷플릭스의 ’오징어게임‘ 역시 대전 ’스튜디오 큐브‘ 에서 줄다리기와 달고나, 구슬치기 등 게임 장면 대부분이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