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 배경 드라마에 中 간체자? 달뜨강 측 “재편집할 것”

106291091.2.jpg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중국에서 쓰고 있는 한자인 간체자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재편집해 내보낼 것이라고 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14회에서는 고건(이지훈 분)이 해모용(최유화 분)이 남긴 편지를 읽는 장면이 나왔다. 그런데 편지에 나온 글자가 중국에서 사용하는 간체자였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고구려를 배경하는 드라마에서 간체자가 나온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동북공정’ 문제로 민감한 상황에서 또 이런 문제가 발생해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달이 뜨는 강’ 측은 “14회에 등장한 편지에서 한자 간체자가 쓰인 것은 잘못된 고증으로 비롯됐다”라며 “재방송부터는 해당 부분을 재편집하고 VOD에서도 수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체자는 중국에서 본래의 복잡한 한자 점획을 간단하게 변형시켜 만들어낸 것으로 1946년 한자의 자획을 간략화하기 시작해 1956년 한자 간화 방안이 정식 공포됐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