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기하, 이젠 ‘베스트셀러 작가’라 불러다오

102964749.2.jpg가수 장기하가 첫 산문집을 통해 베스트셀러 작가에 등극했다. 16일 출판계에 따르면 장기하의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문학동네)가 국내 대형서점 ‘시/에세이 주간 베스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지난달 31일 예약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초판 8000부가 매진될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었고, 현재 4쇄까지 제작됐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평범한 생활인으로서, 또 대중음악가로서 느끼는 일상다반사에 대한 장기하 본인의 생각과 감정이 솔직, 담백, 유쾌하게 담겨 있는 책이다. 일상의 기쁨과 슬픔을 받아들이는 자세에 대해 웃기지만 때론 마음 깊이 공감할 만한 장기하다운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또한 이번 장기하의 첫 산문집은 유쾌한 그가 선보인 노래들의 이면을 보게 한다. 특히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 연예인의 삶을 사는 장기하, 장을 봐서 밥을 지어먹고 미래를 고민하는 생활인의 삶의 장기하 모두가 포함돼 있어 더욱 의미가 있다. 장기하는 산문집에서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