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익기씨 “훈민정음 상주본은 ‘개인 재산’”…국가 반환 요구 거절

97796394.2.jpg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이하 상주본) 은닉 소장자인 배익기씨(56)가 상주본 국가 반환 여부에 대해 ‘개인 사유 재산’이라며 반환 의사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밝혔다. 배씨는 한글 창제 573돌을 맞은 9일 경북 상주와 서울 등의 고교생들이 자신을 찾아와 상주본 국가 반환을 요청하는 면담에서 “반환은 말도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초부터 국가 것이라면 지금 제가 감옥에 있지 않겠느냐. 국가는 사유 재산(상주본)을 지켜주는 의무를 하면 되는 것”이라며 “이해관계에만 결부해서 사유 재산을 무조건 국가에 줘라고 하는 것은 문제”라고도 했다. 배씨는 “제가 상주본을 규장각 내부에서 꺼내온 것도 아니고 나름대로 노력해서 찾은 것”이라며 “당사자인 제 재산을 누가 나보다 더 안전하게 보존하려고 노력하겠느냐. 나를 두고 다른 관리인에게 상주본 보존을 맡길 이유는 없다”고 했다. 한 학생이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의 정신은 ‘백성을 어여삐 여긴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러면 상주본을 국민들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