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남자가 등장하자<br>부산이 뜨거워졌다

"태어나서 먹어 본 프라이드치킨 중 최고로 맛있었어요! 이렇게까지 환대받을 줄 몰랐어요. 감사합니다!"

티 없이 맑은 얼굴의 꽃소년이 미소를 머금고 '통닭' 이야기를 하자 기자 간담회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그가 눈을 찡긋거리며 손가락 하트를 만들자 사방에서 플래시가 터졌다. "티모테 샬라메에게 질문하겠습니다." "티모테한테 물을게요." "티모테...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