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남자가 등장하자<br>부산이 뜨거워졌다

"태어나서 먹어 본 프라이드치킨 중 최고로 맛있었어요! 이렇게까지 환대받을 줄 몰랐어요. 감사합니다!"

티 없이 맑은 얼굴의 꽃소년이 미소를 머금고 '통닭' 이야기를 하자 기자 간담회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그가 눈을 찡긋거리며 손가락 하트를 만들자 사방에서 플래시가 터졌다. "티모테 샬라메에게 질문하겠습니다." "티모테한테 물을게요." "티모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