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일대기 펴낸 일본 작가 모리카와 별세

97792305.1.jpg위안부 관련 저술로 유명한 일본 프리랜서 작가 모리카와 마치코(森川萬智子·사진) 씨가 5일 백혈병으로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8일 전했다. 향년 72세. 그는 1996년 대구 출신 위안부 피해자인 문옥주 할머니(1924∼1996)의 일대기를 다룬 ‘문옥주, 미얀마(버마)전선 방패사단의 위안부였던 나’를 출간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당시 15개월간 미얀마 곳곳을 답사하고 2000여 명에 이르는 현지인을 인터뷰해 책을 썼다. 문 할머니는 김학순 할머니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로 자신이 위안부 피해자임을 밝혔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