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코로나 환자에 폐 이식 수술…세계 최초

106311342.2.jpg일본에서 코로나19로 폐가 손상된 환자가 폐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아사히신문이 8일 보도했다.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폐 이식 수술을 받은 것은 세계 최초라고 한다. 교토(京都)대학병원은 8일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폐렴으로 약 3개월 동안 치료를 받고 있던 환자에게 가족이 제공한 폐를 이식했다고 발표했다. 폐 이식을 받은 것은 간사이(關西, 혼슈 서부 지역)에 거주하는 여성 환자로, 지난해 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여성은 코로나19로 호흡 상태가 악화해 간사이 내 다른 병원에 입원했다가 체외막산소공급(ECMO) 장치가 필요한 상태가 됐다. 코로나19 후유증으로 폐가 쪼그라들고 굳어서 원래 상태로 돌아갈 가망이 없었다고 한다. 환자는 폐 이외의 장기에는 문제가 없었으며 의식이 분명한 상태였다. 이런 가운데 가족이 폐를 제공하겠다고 밝혀, 이달 5일에 교토대학 병원으로 이송해 7일 남편과 아들의 폐 일부를 환자에게 이식했다. 환자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 중으로, 2개월 후에는 퇴원할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