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구했던 타이거 우즈 사고 원인…“착각해 브레이크 대신 엑셀 밟은 듯”

106309488.3.jpg‘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은 과속인 것으로 밝혀졌다.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카운티 보안관실은 기자 브리핑을 열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LA카운티 보안관 알렉스 빌라누에바는 “사고 당시 우즈가 약 시속 140km로 달리고 있었으며, 곡선 구간에서 브레이크를 밟으려다 가속 페달을 밟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안관실은 2월 23일 로스앤젤레스 인근 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한 후 6주간 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블랙박스를 조사한 결과 우즈의 차량은 사고 내내 가속 페달을 밟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보안관실은 가속 페달의 압력이 99%에 달했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은 흔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우즈가 페달을 헷갈려 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사고 당시 우즈의 SUV는 곡선 구간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의 도로 경계석과 충돌했다. 이 때 속력은 시속 135~140km였다. 그 다음 도로 밖 나무를 시속 120km로 들이받은 SUV는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