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대선 출마 염두에 둔 펜스, 자서전 출간한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자신의 역할을 다룬 자서전을 쓰기로 합의했다고 AF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펜스 전 부통령은 2024년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으며 선거를 앞둔 대부분의 미국 정치인들처럼 자서전을 출간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펜스 전 부통령과 계약을 체결한 사이먼앤드슈스터 출판사의 다나 카네디 수석부사장은 성명에서 “펜스 전 부통령의 삶과 일, 기독교인으로서의 여정, 그가 직면한 도전과 승리, 그리고 그가 배운 교훈은 대중이 독보적인 관심을 보이는 우리 정부 및 정치와 보기 드문 공직생활에 대한 미국의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이먼앤드슈스터에 따르면 현재 제목이 정해지지 않은 이 자서전은 미국 하원의원 직무 수행, 인디애나 주지사 취임, 국가의 2인자로서 워싱턴DC로의 복귀 등 펜스 전 부통령의 신앙과 공직생활을 다룰 예정이다. 펜스 전 부통령은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기회에 감사의 뜻을 표하며 “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