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두달만에 ‘아그레망’ 받아

97801572.2.jpg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 동의 절차)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측은 “오늘자로 아그레망 접수가 됐고 조속히 부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8월 9일 청와대의 내정 발표 이후 두 달 동안 아그레망을 받지 못했다. 아그레망 절차는 통상 길어야 6주(42일) 정도 걸렸던 것을 감안할 때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이를 둘러싸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불거졌던 한미관계 이상설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 의원이 주미대사로 공식 부임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면 민주당 정은혜 전 상근부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하게 된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5일자로 주미대사관 정무공사에 문승현 체코 주재 대사를 임명했다. (서울=뉴스1)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