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 美·日 3人 공동수상…“리튬이온 배터리로 생활 혁명”

97801388.9.jpg휴대전화부터 전기자동차까지 널리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을 처음 개발하고 상용화한 미국 대학 교수들과 일본의 연구자가 2019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일본은 24번째 과학 분야 노벨상을 수상한 국가가 됐고 기초과학 및 소재 강국의 면모를 다시 한번 과시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상위원회는 존 구디너프 미국 텍사스대 교수(97)와 스탠리 휘팅엄 미국 빙햄튼대 교수(78), 요시노 아키라 일본 메이조대 교수 겸 아사히카세이 명예 연구원 (71)을 2019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9일 오전(현지 시간) 밝혔다. 노벨상위원회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1991년 첫 제품이 나온 이후 우리의 삶을 혁명적으로 변화시켰다”며 “각종 휴대기기에 널리 사용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태양광 및 풍력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저장해 연료가 필요 없는 사회를 실현하고 있다”고 선정 의의를 전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휘팅엄 교수가 1970년대에 처음 고안했다. 금속 리튬으로 도선에 전자를 공급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