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하원 탄핵조사는 위헌적, 협조 않겠다” 선언…정치공방 격화

97793617.2.jpg미국 백악관이 8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이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에 협력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주도로 의회가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조사에 대해 백악관이 정면으로 비협조 방침을 선언한 것을 놓고 정치적 공방이 커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에게 보낸 8페이지의 서한에서 “하원의 탄핵 조사는 근거가 없고 위헌적”이라며 “미 국민과 헌법, 행정조직 그리고 미래의 모든 대통령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현재 상황에서 당파적이고 위헌적인 조사에 참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시펄론 법률고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하려는 민주당의 시도가 2016년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는 의도라고 공격했다. 그는 “가장 기본적인 절차적 보호가 결여돼 있다”며 “하원이 탄핵 조사 착수 여부에 대한 찬반 표결 없이 조사를 진행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