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살해한 美 남성 사형…올 들어 15번째 집행

97387089.2.jpg60대 여성을 살해한 미국 남성이 사형됐다. 올해 들어 미국에서 15번째이자 텍사스주에서 6번째 사형 집행이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은 지난 2010년 6월 낸시 웨더리(61)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마크 앤서니 솔리스(37)가 이날 텍사스주 헌츠빌 주립교도소에서 독극물 주사 방식으로 사형됐다고 보도했다. 올해 텍사스는 솔리스에 앞서 5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미국에서 가장 사형 집행 건수가 많은 주인 텍사스에서는 9명이 넘는 사형수가 추가로 집행을 기다리고 있다. 5분간의 마지막 발언에서 솔리스는 유가족에게 말을 남겼다. 그는 몇 걸음 떨어진 창문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는 웨더리의 아들과 며느리를 향해 “나의 죽음이 내가 초래한 고통에 위로가 될지 모르겠다. 나는 평안하다. 내가 당신들에게 준 고통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잘못된 결정을 내렸지만 스스로를 용서했다면서 유가족들이 사형 집행장에 와줘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그는 독극물 주입이 시작되자 유가족을 향해 고개를 돌렸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