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쉰살이 어때서" 브래드 피트 전 부인 애니스턴 '쎈 언니'로 인생2막

나이 먹는 건 달갑지만은 않은 변화이지만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한다면 나이가 들수록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정도로 해석될 수 있겠다. ‘모닝 쇼’에서 애니스턴은 텔레비전 아침 뉴스쇼의 중견 여성 앵커 역을 맡았다. NYT에 따르면 애니스턴은 이 역을 소화하기 위해 미국의 간판 아침 뉴스쇼인 ‘굿 모닝 아메리카’의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