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가 스웨덴 최고봉 바꿨다…‘만년설 녹아서’

스웨덴에서 가장 높은 산이었던 케브네카이세 산의 남쪽 최고봉이 기후변화로 인해 산꼭대기 만년설이 녹으면서 ‘최고봉’이라는 타이틀을 빼았겼다. 1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스웨덴 북쪽 끝에 위치한 이 산의 남쪽 봉우리는 지난 50년간 높이가 24미터(m)나 낮아진 끝에 현재 2095.6m를 나타내 북쪽 봉우리에 최고봉 자리를 넘겼다. 이는 약 140년전 측량이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이자 만년설이 덮이지 않은 북쪽 정상의 2096.8m보다 1.2m 낮다. 매년 봉우리 높이를 측량해 온 구힐드 니니스 로스크비스트 스톡홀름대 지리학과 교수는 “1880년 측정 이후 처음으로 이 봉우리가 다른 봉우리에 비해 낮다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면서 “지난해 우리는 낮아지지 않았을까 의심했지만 다른 봉우리에 비해 낮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몇 센티미터(㎝)의 오차밖에 없는 GPS 기술을 이용해 9월3일 용해 시즌이 끝날 때 측정했다”면서 이 측정치가 정확한 것임을 강조했다. 로스크비스트 교수는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