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여권 파워’ 세계 최하위권…비자없이 39개국 방문 가능

96943399.2.jpg북한 여권으로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39개국으로 집계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국제교류 담당 법률회사인 영국 ‘핸리 앤 파트너스’(Henley & Partners)가 세계 199개국의 ‘여권지수’를 평가한 자료를 인용, 북한이 공동 101위(최저 109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199개국 가운데 북한보다 여권의 힘이 더 약한 나라는 네팔(38개국 방문 가능), 리비아(37개국), 예멘(33개국), 소말리아(31개국), 아프가니스탄(25개국) 등 10개국이었다. VOA는 북한의 여권 영향력이 지난 2006년 78위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았다며 핵·미사일 개발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 한편 한국은 여권 없이 총 187개국을 방문할 수 있어 공동 2위로 집계됐다. 미국은 184개로 공동 6위였으며 일본과 싱가포르가 총 189개국을 방문할 수 있어 1위로 나타났다.  (서울=뉴스1)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