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의문의 폭발 사고’…“신형 핵추진 미사일 가능성”

최근 러시아 북부 군사시설에서 발생한 미사일 폭발 사고는 러시아군이 자랑해 온 신형 9M730 부레베스트닉(나토명 SSC-X-9 스카이폴) 핵추진 순항미사일 시험 도중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 인근 군실험장에서는 지난 8일 폭발 사고가 발생해 연구진 5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러시아 정부는 ‘로켓 엔진 시험 도중 폭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정보당국과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가 부레베스트닉 미사일 시험 도중 발생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사고 직후 일대 방사선 수치가 크게 높아졌는데 러시아 정부가 이를 은폐하면서다. 실제로 타스통신은 폭발 직후 세베로드빈스크시 일대 방사선 수치가 높아졌다고 보도를 했다. 또 사망자들이 소속된 러시아 원자력기구 로스아톰 측은 ‘새로운 무기’를 시험하던 도중 사고가 났다고 언급했다. 러시아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폭발 사고는 당시 해상 플랫폼(선체 위)에서 발생했다.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