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홍콩시위’ 언급…“사회주의 수호하는 중국 정부 지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최근 국제분쟁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홍콩 송환법(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와 관련, 중국 정부에 대한 지지 입장을 거듭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영토완정과 정치적 안정, 사회주의를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제목의 논평 기사를 통해 “우리는 ‘한 나라, 두 제도’ 노선을 드팀없이 견지하고 나라의 영토완정과 정치적 안정, 사회주의를 견결히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모든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문은 홍콩 시위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력이 “중국의 내정에 공공연히 간섭해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해당 나라가 어떤 조치를 취하는가 하는 것은 그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다. 다른 나라들은 거기에 참견할 하등의 명분도 없다”며 “그런데 서방세력은 중뿔나게 나서서 중국의 내부문제에 머리를 들이밀고 이래라 저래라 훈시질하며 불순분자들의 난동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중국당과 정부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