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테슬라, 美공군 우주발사사업 경쟁입찰

96942282.2.jpg미국 민간 우주탐사사업 주도권을 놓고 경쟁을 펼치고 있는 아마존과 테슬라가 미 공군 로켓발사 사업에 나란히 공개 입찰했다. 12일(현지시간) 스페이스뉴스에 따르면 테슬라의 우주탐사기업인 스페이스X가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ULA)와, 아마존의 블루오리진은 노스럽 그루먼과 각각 컨소시엄을 형성했다. 미 공군의 로켓발사사업은 우주 발사 2단계 사업 가운데 하나로 2022년에서 2026년 사이 군사 정보용 34개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내년에 민간 사업자를 선정해 40%의 비율로 해당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ULA와 스페이스X는 현재 미국 국가안보위성 발사 사업 대부분을 도맡아왔으나, 노스럽 그루먼과 블루 오리진이 이번에 새롭게 도전하면서 경쟁체제를 갖췄다. 스페이스X의 우주발사체 ‘팔콘’은 미 공군으로부터 우주발사 2단계 사업의 국가 보안 우주 인증을 이미 받았으며 현재 운용중이다. 토리 브루노 ULA 최고경영자(CEO)는 “미 공군 2단계 발사 사업에 맞춰 제작한 벌컨 센타우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