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쯔강이 마르고 있다”…유럽 이어 中도 ‘가뭄 위기’

유럽에 이어 중국에서도 폭염이 지속되면서 가뭄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6일(현지시간)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면서 양쯔강의 수위가 연중 최저로 낮아졌다면서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싼샤댐의 방류량은 전년 대비 40% 감소했다고 전했다. 또 쓰촨성 댐의 수류가 이달 초 대비 50% 낮아지자 당국은 15일부터 20일까지 거용 전력을 우선적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에 따라 모든 산업 전력 공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역사상 최악의 폭염을 경험 중인 쓰촨성에서 수력발전량이 감소하고 있다면서 당국은 극심한 무더위가 일주일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매체는 중국 내륙 하천과 연안에서 전국의 16% 화물이 운송되기 때문에 수위가 계속해서 낮아질 경우 경제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가뭄과 폭염으로 중국에서 전국적으로 전력 공급이 중단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존재한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블룸버그NEF의 한양웨이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