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CEO “中공산당 보다 오래 남을 것” 발언 하루만에 사과

110457630.3.jpg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65·CEO)가 “JP모건이 중국 공산당보다 오래 살아남을 것을 장담한다”고 말한 지 하루 만에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성명에서 “그런 발언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후회한다”며 “그 농담은 우리 회사의 힘(strength)과 지속성(longevity)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전날 다이먼은 미국 보스톤 칼리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중국 공산당과 JP모건의 중국 진출이 올해 100주년을 맞았다고 언급했다. 1838년 설립된 JP모건은 1921년부터 중국 상하이 등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다이먼은 “나는 우리가 (중국 공산당보다) 더 오래 살아남을 것이라는 데 내기를 걸겠다”고 했다. 다이먼의 발언에 중국 당국은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블룸버그통신 기자가 다이먼의 발언에 대한 견해를 묻자 “블룸버그는 근엄한 매체가 아닌가. 당신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