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가 끝 아니다…백신 내성 가진 ‘슈퍼 변이’ 등장

영국 과학계에서 최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출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Nu·B.1.1.529)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더 강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미러 등에 따르면 과학계는 누 변이가 지닌 극도로 많은 돌연변이가 인체 면역을 피함으로써 더 많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누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 내부에 32개 돌연변이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 내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톰 피콕 영국 런던 임페리얼대 바이러스학 교수는 누 변이를 가르켜 “정말 끔찍하다”며 “16개 돌연변이를 보유한 델타 변이를 포함해 다른 어떤 변이보다도 더 나쁜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피콕 교수는 “누 변이는 현재 아프리카 지역에서 상당히 낮은 감염률을 보인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리·감독이 잘 이뤄져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프랑수아 발루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대 유전학 연구소 소장도 “현 단계에서 얼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