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 '빚투' 확산에 1%대 금리 사라질까…속도조절 나선 은행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용대출 총량을 줄이라는 금융당국의 지침에 따라 우대금리 폭을 줄여 전체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상품 기준) 수준이다. 은행권의 신용대출은 보통 연 소득의 100∼150% 범위에서 이뤄지지만,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