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눈독…북극은 지금 신냉전”

"개인적으로 북극 연구에 관여한 것은 10년 전부터다. 온난화로 북극해 얼음이 녹으면서 북극항로의 가능성이 논의되기 시작한 때다. 한국으로서는 북극에 인접한 국가의 모임인 북극이사회의 옵서버 가입에 대한 승인을 받지못해 애태우던 시점이기도 하다. 북극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한국의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뛰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