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USTR, 對中 일부품목 관세 12월15일로 연기

96957370.2.jpg미국이 휴대폰 등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연말까지 연기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성명을 통해 다음 달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할 10%의 관세 목록에서 일부 품목을 제외했다. 품목에는 휴대폰과 노트북, 컴퓨터 모니터, 비디오 게임기, 장난감, 신발, 의류 등이 포함됐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류허 중국 부총리 등 중국 무역 담당자들과 전화통화를 가졌다. 양국 관계자들은 2주 뒤 또 다시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