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법안 본회의까지 D-50…與, 카운트다운 돌입

97801546.2.jpg더불어민주당이 정치·사법개혁 관련 패스트트랙 법안들이 본회의에 오르는 시점을 셈하며 카운트다운에 돌입한 양상이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들이 늦어도 오는 11월 27일에는 본회의에 회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민주당은 사법개혁을 추진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과 논란에 휘말리며 지지율 하락의 고초를 겪고 있어 법안 통과를 재촉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난 7일 국회에서 만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을 조속히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국정감사 기간이 겹치면서 이들 3당 간 논의에는 진척이 없다시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간 논의의 틀을 어떻게 짤 것인지조차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라 어느 한쪽이 논의를 일방적으로 시작하기도 어렵다. 민주당 한 원내관계자는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을 원내대표단에서 다룰 수도 있겠지만 법안을 더 전문적으로 다루기 위해선 실무협의체를 구성하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