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경남도-부산시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협약

IE002534397_STD.jpg?20190813171602
 
환경부, 부산광역시, 경상남도가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은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정부․경남도․부산시는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하여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생협력하기로 했다.
 
경남도와 부산시는 정부에서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시행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를 시행하는 동시에 연구용역 추진과정에서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 4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상류지역 위주로 체결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다.
 
경남도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가하천인 낙동강의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정부 차원의 합리적인 대책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경남도는 도민의 식수원인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2025년까지 낙동강 수질(창녕 남지 기준)을 2등급에서 1등급으로 개선하여 도민 모두가 언제나 어디서나 맑고 깨끗한 물을 사용 할 수 있게 낙동강 수질개선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평소 "낙동강 물 문제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고 우선시돼야 하는 것은 낙동강의 수질 개선"이라고 강조해왔다.
 
IE002534399_STD.jpg?20190813171602
  
IE002534394_STD.jpg?20190813171602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