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대위 인선 확정…尹측근 주기환 등 6명 합류

114978699.2.jpg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총 9명의 비대위원 인선을 확정했다. 비대위 합류를 두고 논란이 일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연직으로 합류했다. 비대위는 주 위원장(62)을 포함해 권 원내대표(62), 성일종 정책위의장(59) 등 당연직 비대위원 3명과 6명의 지명직 비대위원으로 총 9명으로 구성된다. 지명직 비대위원에는 엄태영 의원(64), 전주혜 의원(56), 정양석 전 의원(64), 주기환 전 대검찰청 검찰수사관(62), 최재민 강원도의원(38), 이소희 세종시의원(36) 등 6명이 내정됐다. 엄 의원은 초선으로 충북 제천·단양이 지역구다. 전 의원은 초선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으며, 지난 대선 당시 선대위 대변인을 지냈다. 정 전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에서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현재 서울 강북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주 전 수사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2003년 광주지검에 근무할 당시 검찰수사관으로 일하면서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 전 수사관의 아들이 대통령실에 6급으로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