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 전후 독일을 좀 배울 필요가 있다"

IE002902152_STD.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선 과거사와 경제·사회문제를 구분할 필요가 있지만, 일본 보수세력의 태도변화도 필요하다고 일갈했다. 그는 일본이 전쟁의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국가들에게 사죄했던 독일을 배워야 한다고도 했다.

이재명 후보는 25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초청 토론회에서 일본 <교도통신> 기자로부터 "일본에서는 후보가 그동안 (일본에 관해) 강경발언을 해왔고, 대통령이 되면 한일관계가 더 어려워질 것이란 우려가 일본에 있는 게 사실이다. 실용외교를 대일관계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란 질문을 받았다. 손해배상소송을 이긴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상황 등을 어떻게 해결할 생각이냐는 물음도 있었다.

이 후보는 "대한민국 외교 현안 중에서 가장 심각하고, 또 어려운 현안에 대해서 여러 가지를 한꺼번에 물었다. 제가 꽤 시간을 써서 답변을 나눠서 드려야 할 것 같다"고 답변을 시작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매우 지리적으로 가깝고 역사적으로 문화적 교류도 많다"면서도 "근세사에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공해서 아주 오랫동안 한국 민중들에게 엄청난 가해행위를 했던 역사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일관계 정상화해야 하지만 특정 정치권력들이..."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