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식사비 7만7천원, 후보가 결제... 수행원 영수증은 따로"

IE002899803_STD.jpg
 
'목포횟집 거짓 영수증' 논란으로 공직선거법 위반 시비에 휘말린 윤석열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측이 침묵을 깼다.
 
김병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5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7만7000원짜리 영수증은 명백히 후보자의 식사 몫을 결제한 것"이라며 "수행원들의 식사 결제는 따로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고발 조치에 법적 맞대응도 예고했다. 
 
김 대변인은 "명백하게 후보께서 식사한 비용을 결제했다고 이야기했다. 해당 영수증에는 후보자의 영수증이라고 수기로 표기도 되어 있다"라며 "민주당은 (지역 언론 등의) 억지 주장을 가지고 고발한 것이다. 수행원들이 결제한 것은 또 따로 있다"라고 반박했다.
 
"수행원들의 식사 결제는 따로 했다"라는 반박은 이번에 처음 제기된 것이다. 그는 "민주당이 허위 사실을 가지고 여러 가지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이를 다 정리해서 법적으로 확실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법적 맞대응 상황에서 해당 영수증을 증거로 첨부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해당 영수증을 추후에라도 공개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김 대변인은 "민주당처럼 '언론 플레이'를 하지는 않겠다"라고 선을 그었다.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