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반복 세뇌 후크송 아닌 선거음악 공모”

110430534.2.jpg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유세차에서 ‘윤석열‘만 반복적으로 외치는 세뇌 후크송이 아닌 선거음악을 국민들로부터 공모 받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후보에서 캠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당 대표가 이례적으로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는 ‘1인 2역’을 자처한 데 이어 젊은층을 겨냥한 새로운 선거 전략의 첫 번째 내용을 공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공유와 참여, 개방을 넘는 선거 전략은 없다”며 “여의도 정치권 언저리의 선거 업자들은 절대 젊은 세대의 집단적 창작능력을 넘어설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세뇌 후크송이 아닌 노래로 후보의 생각과 지향점이 스며들게 하는 게 목적”이라며 “창작곡도 좋고, 리메이크도 좋고, 개사도 좋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공모로 접수한 선거음악에 대해 국민 의사를 반영해 당선작을 정한 뒤 비용도 지불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내가 윤 후보에게 홍보와 미디어 관련 일을 보겠다고 한 것은 여의도 언저리의 업자들이 ‘괴랄’(괴이하고 악랄하다는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