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당 진로 언급은 없어

IE002771066_STD.jpg?20210408092724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권의 4.7 재보궐선거 참패 결과를 두고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 언제나 함께 하겠다"고만 했을 뿐, 당의 향후 진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수습책을 논의한다. 현재 당내에선 김태년 원내대표 조기 사퇴, 최고위원 포함 지도부 총사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등이 백가쟁명 식으로 거론되는 상황이다.

대선 경쟁자이자, 이번 선거를 직접 지휘해온 이낙연 전 대표에 비해 이 지사는 재보선 책임론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위치다. 이에 '친문' 일각에선 "당 리더십 교체가 불가피한 혼란 상황에서 당내 대선주자 1위 이 지사의 언행이 어떻게 전개될 지가 중요하다"(민주당 친문 의원)라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 주류와 거리가 먼 이 지사가 독자 행동에 나설 경우 당내 분란이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 지사는 도정에 집중할 것"이라며 "당 내부 사정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