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4.7 민심 겸허히 수용... 성찰의 시간 갖겠다"

IE002786744_STD.jpg?20210408085922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8일 "4.7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라며 "저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당대표를 지내며 무공천 당헌을 개정해 이번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고, 당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이번 선거를 지휘해왔다. 서울·부산 모두 참패하는 결과가 나오자 당내에선 "대선주자로서 입지에 큰 타격을 입는 건 불가피해 보인다"(수도권 의원)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라고 패배를 인정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저의 책임이 크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