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현 "진보정치의 길 멈추지 않을 것"

IE002787128_STD.jpg

19만9747걸음으로 부산 곳곳에서 유권자를 만났던 진보당의 노정현 부산시장 후보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했다. 여야 6명의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를 공약으로 내세운 그는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0.85%(1만3054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거대양당의 대결에 가려 40대 진보 정치인의 진보적 공약은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다. 대부분 방송토론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 대결로 진행됐고, 선거자금과 조직에서 기성 정당을 따라갈 수 없었다. 유권자에게 보낸 공약집도 2장에 불과했다. 그러나 자발적으로 선거운동에 나선 당원의 힘으로 부산 전역을 돌며 120일간 선거운동을 펼쳤다.
 
낙선했지만, 진보정당 후보로서 할 말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당선하면 취임 즉시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주민투표를 시행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부산 전역을 돌며 펼친 19만 걸음 유세는 지난해 10월부터 1월까지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에 참여한 부산지역 유권자들의 요구가 담겼다.
 
택배, 돌봄, 보건의료 등 필수노동자의 부산시 지원도 강조했다. 기존 경제부시장을 노동부시장으로 개편해 말뿐인 노동 존중이 아닌 진정한 노동 중심의 도시를 만들겠다고 했다. 지역의 노동단체나 시민단체의 공공 정책 제안은 수용하고 즉시 시정 반영을 약속해왔다.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