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야기 불륜녀에 위자료 문자 폭탄 40대, 선고유예

106303272.2.jpg법원이 자신의 전남편과 바람을 피운 여성으로부터 손해배상금을 받지 못하자 불안감을 주는 문자를 반복해서 보낸 40대에게 벌금형의 선고를 유예했다. 광주지법 형사 7단독 이호산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40대 여성 A씨에 대한 형(벌금 30만 원)의 선고를 유예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25일부터 8월 31일까지 휴대전화 3대로 15차례에 걸쳐 B씨에게 공포심·불안감을 유발하는 문자를 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했다. 전 남편과 바람을 피운 B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 위자료 1500만 원 지급 판결을 받았다. 이후 B씨가 위자료를 주지 않자 ‘상간녀 B씨, 골프칠 돈 있으면 손해배상금 입금하세요. 각오하고 유부남 만났을 텐데 너무 질질 끄네’라는 내용 등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장은 “B씨가 불륜으로 인한 확정 판결에 따른 손해배상금을 지급하지 않아 A씨가 문자를 보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