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 백신, 60세 미만 접종 잠정 중단

정부가 7일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신규 접종을 잠정 연기했다. 대상은 8일 시작될 전국 특수교육·보육 교사 등 약 19만2400명이다. 이미 진행 중인 요양병원 환자 등 60세 미만 3만9000명도 연기됐다. 23만 명 이상의 접종이 일시 중단되면서 2분기(4∼6월) 접종은 시작부터 차질을 빚게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7일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 발표 약 4시간 후 유럽의약품청(EMA)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매우 드물지만 혈전 부작용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다만 “백신의 부작용보다 효과가 더 크다”며 접종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같은 날 영국 정부는 30세 미만에게 아스트라제네카가 아닌 다른 백신의 접종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EMA 발표에 따라 정부가 잠정 중단한 접종을 재개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젊은층을 중심으로 아스트라제네카의 불안감이 커질 경우 접종 기피 현상이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 이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