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휴가’ 떠나는 김종인 “국민의힘 정권창출 기반 다질것”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에서 2016년 총선 이후 연전연패의 사슬을 끊고 승리하면서 이번 선거를 이끈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다음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8일 비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지만 대선 국면을 전후해 다시 야권의 ‘킹메이커’로서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김 위원장은 8일 새벽 서울, 부산 보궐선거 승리가 확정된 뒤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아 “국민의힘은 국민들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 최대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이렇게 해서 내년 실시되는 대선에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대위원장에서 물러나더라도 향후 국민의힘 내에서 역할이 계속될 것임을 암시한 것.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당의 쇄신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발표한 뒤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당분간 별다른 일정을 잡지 않은 채 휴식을 취한 뒤 가족들과 제주도 등지로 휴가를 떠날 것으로 전해졌다. 대선주자로 떠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