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반인 선제검사서 나온 재양성 사례 10건, 재감염 아냐”

103029903.2.jpg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반인 선제검사에서 나온 재양성 사례 10건에 대해 재감염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5월 질병관리청이 재양성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실험실 검사를 했다”며 “재검사 나온 사람의 검체로 바이러스 배양 검사를 한 결과 모든 분들이 음성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재검출자의 접촉자에 대해 감염된 사례를 확인했을 때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바이러스 배양 검사를 하고 접촉자에 대해 감염력이 없는 것을 보면 바이러스 조각이나 재감염 쪽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박 국장은 “재검출자가 나오면 우선적으로 지침에 따라 질병관리청에 보고한 후 재검출자의 밀접 접촉자에 대해 보건 교육을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