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확진’ 삼모스포렉스 사우나, 지하 1~2층 위치…창문 없었다

103029265.2.jpg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사우나는 지하 1~2층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창문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삼모스포렉스 관련 직원 1명이 15일 양성 판정을 받은 후 19일까지 8명, 20일 1명이 추가 감염됐다. 관련 확진자는 총 10명이다. 이 가운데 서울 확진자는 9명으로 집계됐다. 시는 해당 건물의 사우나 직원과 접촉자, 방문자를 포함 55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은 9명, 음성은 12명으로 나왔다. 나머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시 즉각대응반은 해당 층을 임시폐쇄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또 위험도 평가를 통한 추가 접촉자와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사우나는 지하 1~2층에 위치하고 있었다. 창문도 없는 구조였다. 시는 확진자 간 사우나 공용시설 이용 동선 등이 겹치는지 여부 등에 대해 추가 역학조사 중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8~1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