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 신규 확진자 나흘 연속 줄어 23명…사망자 1명

103028494.2.jpg서울시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사망자는 1명 증가했다. 서울시는 21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23명 증가한 4995명이라고 밝혔다. 현재 962명이 격리 중이고 3985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증가한 48명이다. 서울 지역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8월 2일 69명 이후 19일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6일 63명 이후로는 17일 46명, 18일 40명, 19일 28명, 20일 23명 등 줄어들고 있다. 다만 지난주 평일 평균 2746명이었던 일일 시내 검사자 규모가 주말인 19일과 20일에는 각각 1529명, 1341명으로 다소 적었다. 전일 검사실적을 당일 확진자 수로 나눈 확진비율은 20일 1.5%로 평소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23명의 신규 확진자 중 주요 집단감염으로 분류된 확진자는 관악구 소재 사우나 관련 1명, 강남구 소재 대우디오빌 관련 1명이다. 이들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