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착취물 1300개 제작한 배준환 구속기소

102300600.2.jpg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1300개 제작한 배준환(37·경남)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배씨를 구속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배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29일까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청소년 43명을 유인하고, 사진과 동영상 등 성 착취물 1293개를 제작한 뒤 88개를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다. 또 2018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성인 여성 8명과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배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노출 정도에 따라 1000원~2만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제공했다. 배씨는 ‘n번방’과 ‘박사방’ 사건이 논란이 된 이후에도 범행을 이어갔다. 제주지방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지난달 16일 피해정도와 국민의 알 권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배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배씨는 제주에서 세 번째로 얼굴과 이름이 공개된 사례자가 됐다. 아울러 n번방 사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