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경기 포천 군부대서 22명 확진…강남 커피전문점 관련 12명”

102294231.2.jpg방역 당국이 경기 포천시 주둔 군부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해 병사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관련 확진자는 총 22명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4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근원 환자로 추정되는 강사로부터 교육을 받아 격리 중이던 병사 1명이 양성으로 추가 확진됐다”며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으로 늘어났다”고 알렸다. 방대본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최초 검사 당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났다. 병사 19명, 강사 2명, 강사 가족 1명 등이다. 서울 강남구 소재 커피 전문점·양재동 식당 집단 감염에 대해서는 “서울 강남구 커피 전문점과 양재동 식당 관련 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2명”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최초 지표 환자는 지난달 26일 나왔지만 감염원이 되는 근원 환자는 지난달 24일부터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들의 거주 지역은 서울 2명, 경기도 9명, 경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