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조차 차별받는 현실... 공무직 차별 시정하라"

IE002665320_STD.JPG
공공부문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2017년 정부 시책에 따라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을 시정하라고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7월 14일(화) 오전 10시 부산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연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시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공무직 노동자들은 교육기관을 제외하고 약 5110여 명이다. 정규직과의 임금 격차는 30~50%에 달하며 기관장의 재량에 따라 처우나 임금이 결정된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광안대교 요금징수노동자는 무기계약직이 된 후 일방적으로 근무형태 불이익변경을 당했고 두리발 노동자들은 수당과 상여금이 삭감됐다. 방문노동자 2인 1조 편성은 아직 시행하지 않고 있으며 오로지 '공무직'이라는 이유로 위험수당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경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국장은 "광안대교 노동자들은 공무직이 된 후 노조사무실을 폐쇄 당했다. 정부가 약속한 식대와 명절휴가비, 복지 포인트 미지급 등은 대표적인 차별 행위"라면서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시의 공무직 노동자들이 차별받고 있는 실태를 증언하고 정부와 부산시에 2021년도 예산 편성 시 차별 폐지와 격차 해소 방안을 촉구하고자 기자회견을 마련했다"라고 설명했다.
 
IE002665321_STD.jpg
김영상 공공운수노조 두리발 지회장은 "두리발 노동자의 시급제를 월급제로 바꾸고 휴게시설 없는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불합리한 평가인 촉탁 평가심사를 개선하라"라고 요구하며 "시설공단은 노동조합과 소통하고 독단적인 행태를 멈추라"고 말했다.

백남운 부산일반노조 사무국장은 "공무직으로 전환한 광안대교 노동자들 역시 두리발과 마찬가지로 시급제를 적용받고 있다. 노동조건에서도 용역업체보다 열악하다"라면서 "공무직의 처우개선을 위해 관계 기관들이 나서야 하는데 노동조합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어 만만찮다"라고 애로를 전했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밥값조차 차별받는 현실을 묵과할 수 없다. 공무직에 대한 차별을 시정하라"라고 말했다.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