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피해 호소’ 박원순 고소인, 경찰 출석…고소인 조사

101961368.2.jpg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가 2차 가해를 멈춰달라며 관련자들을 추가 고소한 가운데, 14일 오전부터 고소인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부터 박 시장 전 비서 A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A씨 측은 전날 인터넷상 신상털기와 비난 등 온,오프라인 상에서 이뤄진 2차 가해와 관련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특히 박 시장 실종 직후 온라인상에서 A씨 고소장이라는 제목으로 퍼진 글과 관련해서도 유포자 처벌을 요청했다. 박 시장이 죽기 직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부 극단적 지지자들이 고소인의 신상정보를 찾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들은 인터넷과 SNS에 고소인을 추정할 수 있는 글을 게재하고 비난하기도 했다. A씨의 변호인과 여성계 인사들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고소인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피해자는 지금 온 오프라인에서 2차피해를 겪는 등 더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