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입항 원양어선서 러시아 선원 1명 확진

101960739.2.jpg선박 수리를 위해 부산항에 입항한 원양어선의 선원 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4일 국립부산검역소에 따르면 지난 8일 부산 감천항 인근 수리조선소에 입항한 투발루 선적 원양어선 A호(499t)에서 러시아 선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선원은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A호에는 총 44명의 선원이 승선하고 있었으며, 이들 모두 러시아 국적이라고 부산검역소는 전했다. 이들은 입항 이후 전원 하선을 희망해 특별입국절차를 거쳤고, 이 과정에서 22명이 검사를 받아 1명이 확진되고 2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검역소는 나머지 선원 2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전망됐다. 부산검역소는 또 확진자의 접촉자와 특이사항 등을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뉴시스]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