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폴란드, '몰카 권장'하는 광고 내보내... 비판여론에 사과

 
IE002645330_STD.jpg
  
LG전자가 폴란드에서 자사 스마트폰 기능을 홍보하면서 불법촬영을 부추길 수 있는 영상을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23일(현지시간) IT매체 폰아레나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LG전자 폴란드법인은 공식 틱톡(TikTok) 계정에 'V60 씽큐'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핵심기능인 듀얼스크린과 전·후면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펜타샷' 기능을 홍보하는 영상을 올렸다. 틱톡은 영상 중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영상은 한 남성이 치마를 입고 계단을 올라가는 여성을 뒤에서 몰래 촬영했다가 여성에게 적발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이 남성이 카메라 셔터 소리를 끄는 것을 깜빡했던 탓에 소리를 듣고 뒤를 돌아본 여성은 남성의 스마트폰을 빼앗아 저장된 사진을 확인했다.

그러나 이 남성이 듀얼스크린과 펜타샷 기능을 사용해 셀카도 함께 촬영하고 있었던 터라 여성은 '몰카'는 확인하지 못하고 셀카만 발견했고, 이에 오히려 남성에게 사과하며 스마트폰을 돌려줬다.

하지만 알고보니 남성은 여성의 치마를 찍었고, 이 몰카 사진을 들키지 않았다고 좋아했다.

불법촬영을 조장하는듯한 내용에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이 되자 영상은 삭제됐다. 그러나 그전에 이미 이 영상의 조회 수는 200만건을 넘어섰다고 폰아레나는 전했다.

비판이 계속되자 LG전자 폴란드법인 측은 24일 틱톡 공식계정에 글을 올려 "최근 LG전자의 정책과 기준에 맞지 않은 콘텐츠가 게시됐었다"면서 "법인 디지털마케팅팀이 적절히 걸러내지 못한 콘텐츠였고 즉시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주의한 콘텐츠 때문에 불쾌했을 부분에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